공지사항

공지사항

[2022 경기도 정책토론 대축제] “전기차 충전구역 화재 안정성 확보해야”

  • 작성자: 스펙스테크
  • 관리자: 2022-12-28 15:17:18
  • 조회수: 370

- 충전·주차 중 사고, 전체의 36%
- 불화수소 대규모 인명피해 우려

- 특성상 화재진압 방법에도 한계
- 시설 갖추도록 제도 뒷받침돼야



20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2 경기도 정책토론대축제-전기자동차 충전구역 화재 안정성 확보 방안'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대규모 인명사고로 번질 수 있는 전기자동차 충전구역 화재를 예방하고 효과적으로 진압하기 위해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20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2 경기도 정책토론대축제-전기자동차 충전구역 화재 안정성 확보 방안'에서 참석자들은 이 같이 입을 모았다.

이날 토론회는 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윤성근(국민의힘·평택4) 의원이 좌장을 맡아 최두찬 경기대·가천대 겸임교수, 박종석 ㈜스펙스테크 대표, 나용운 국립소방연구원 연구사, 조재용 소방청 화재대응조사과 팀장, 박대근 도 환경국 미세먼지대책과 과장 등 토론자의 참여로 진행됐다.

현장에 유의동(평택을) 국민의힘 경기도당위원장을 비롯해 도의원, 소방공무원, 도민 등 내빈 200여명이 자리하면서 행사 열기가 뜨겁게 달아올랐다.

소방청에 따르면 '전기자동차 및 충전구역 화재사고'는 지난해 전체 23건으로 재산피해는 8억6763만원(2017년 사고 건수 1건, 피해액 5만5000원)으로 추산됐다.

특히 작년 사고에서 자동차 충전·주차 중 일어난 사례는 전체 36%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5일 제주 서귀포 안덕면에서 발생한 주차장 화재도 충전 후 주차해놓은 전기차 배터리가 원인이었다.

토론에 앞서 김형원 가평소방서 현장대응단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전기자동차 충전 중 화재는 리튬 이온배터리 열 폭주로 인해 대규모 화재사고로 번질 위험이 크고, 인체에 치명적인 불화수소 방출로 인명피해까지 우려될 뿐만 아니라 주차·충전구역 특성상 화재진압 방법에도 한계가 있다”며 “전기자동차 충전구역에 재난관리 안전시설을 갖추도록 관련 제도와 대책이 뒷받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에서 조재용 팀장은 “세계적으로 전기차 화재진압 장비는 연구·개발단계에 있고, 전기차 화재 발생 건수와 전기차 진압장비별 장·단점, 내용 연수 등 다양한 측면을 신중히 고려해 장비를 활용해야 한다”며 “소방은 향후 최적의 진압장비 개발을 위해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장비 확충, 부처 협의, R&D 등을 통해 전기차 화재 대비 안전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박종석 대표는 전기차 충전소 내 화재관리 부스 설치를 제안했다. 박 대표가 개발 중인 화재관리 부스는 화재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 예방(충전 중 실시간 모니터링 및 이상 감지 시 전원 차단), 확산 차단(차화커튼 작동 및 강화소화액 분사), 유해가스 중화(유해가스 중화약제 분사), 재난 관리(화재 감지 및 통신 시스템 작동) 등의 기능을 핵심으로 한다.

토론회 좌장을 맡은 윤성근 의원은 “도의회에 출근한 첫날 지하주차장 전기차 충전시설이 눈에 띄었는데, 화재 발생 시 진압이 어려운데다 불화수소로 인한 대규모 인명피해가 우려돼 전기차 충전구역 화재를 정책과제로 삼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경기도가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제도적 기준을 갖춤으로써 도민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주호영(대구수성갑) 국민의힘 원내대표, 염종현(민주당·부천1) 도의회 의장, 남화영 소방청장 직무대리는 영상 축사를 통해 전기차 충전구역 안정성 확보 필요성에 힘을 보탰다.

 

/박다예 기자 pdyes@incheonilbo.com



출처 : 인천일보(http://www.incheon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