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공지사항

스펙스테크 ‘SFEX CT 망토’ 덮으면 케이블 화재 걱정 ‘끝’

  • 작성자: 스펙스테크
  • 관리자: 2024-03-28 11:04:16
  • 조회수: 125

제품 양쪽 면에 차화·차열기능과 소화기능 내장, 발화 시 즉각 소화

2019년 개발 이후 산업현장 적용, 실제 사고서 성능 발휘 ‘입소문’

해외진출 위해 美 인증 준비 중, 5월 日전설공업전도 참가 예정

작업자가 케이블트레이에 있는 전선 위에 SFEX CT 망토를 덮고 있다. SFEX CT 망토는 제품 양쪽 면에 각각 차화·차열기능과 소화기능이 있어 케이블 발화 시 즉시 불을 끄고, 외부로부터 케이블로의 화재 전이도 차단할 수 있는 이중구조로 설계됐다.[사진=스펙스테크]

작업자가 케이블트레이에 있는 전선 위에 SFEX CT 망토를 덮고 있다. SFEX CT 망토는 제품 양쪽 면에 각각 차화·차열기능과 소화기능이 있어 케이블 발화 시 즉시 불을 끄고, 외부로부터 케이블로의 화재 전이도 차단할 수 있는 이중구조로 설계됐다.[사진=스펙스테크]

 

2024년 2월 발생한 선재대교 하부공간 화재 사고로 고압 전력케이블이 손상되면서 영흥도 주민들이 큰 피해를 입은 가운데, 올해 2월 케이블 화재 피해를 방지할 수 있는 스펙스테크의 ‘SFEX CT 망토(Manteau)’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

스펙스테크는 케이블 화재 예방 전문기업으로, 이 기업의 주력기술인 ‘SFEX CT 망토(Manteau)’는 케이블 트레이 내 전력선·통신선 등에서의 화재 발생 시 소화와 확산 방지를 목적으로 설치하는 시트 타입의 연소방지재다.

제품 양쪽 면에 각각 차화·차열기능과 소화기능이 있어 케이블 발화 시 즉시 불을 끄고, 외부로부터 케이블로의 화재 전이도 차단할 수 있는 이중구조로 설계됐다.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2월 15일 경기 안산 대부도에서 옹진군 영흥면으로 들어가는 다리인 선재대교 아래쪽에 있는 어촌계 체험도구 보관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영흥도와 선재도에 전기를 공급하는 한전의 고압 전력케이블이 약 50m 가량 불타면서 섬 전체(주민 3798세대·6577명)가 정전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케이블 화재는 일단 불이 붙으면 장기간에 걸쳐 연소하는 특징이 있으며 피복이 녹으면서 인화성 물질로 변한 케이블은 도화선이 돼 화재의 확산 통로가 되기도 한다.

또한 복구에도 많은 비용과 시간이 소요되는 특징이 있다.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선 화재 초기에 진압을 해야 하는 이유다.

박종석 스펙스테크 대표는 “단락· 접속부의 부분 발열이나 절연체 열화로 인한 절연파괴로 케이블 자체 발열이 생기면서 발생하는 화재와 용접 불꽃, 케이블에 접속된 기기류의 가열, 기름 등 가연물 및 구축물의 연소에 의한 발화 등 외부 원인에 의한 화재 등 케이블 화재 원인은 크게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면서 “그래서 우리는 두 가지 원인에 대응할 수 있도록 소화시트와 내화시트가 결합된 복합구조의 솔루션인 SFEX CT 망토를 개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2019년 개발된 이 제품은 그동안 여러 산업현장에 적용됐으며, 화재 예방에 결정적 역할을 하면서 입소문을 탔다.

 

케이블트레이에 있는 전선 위에 스펙스테크의 SFEX CT 망토를 덮은 모습. 이렇게 제품을 덮으면 케이블 화재 발생 시 즉각적인 소화와 확산방지가 가능하다[사진=스펙스테크]

케이블트레이에 있는 전선 위에 스펙스테크의 SFEX CT 망토를 덮은 모습. 이렇게 제품을 덮으면 케이블 화재 발생 시 즉각적인 소화와 확산방지가 가능하다[사진=스펙스테크]

 

A식품 공장에서는 분전반에서 발생한 화재가 케이블을 따라 확산되다가 SFEX CT 망토가 덮힌 구간에서 진화된 바 있으며, B제철소에서는 SFEX CT 망토가 덮힌 구간으로 고온의 쇳물이 떨어졌는데 케이블이 전혀 훼손이 되지 않은 경우도 있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박 대표는 “외부에서 화염이 침투하는 경우에는 단지 차염성뿐만 아니라 강한 차열성능을 가져야만 온도상승에 따른 허용전류 저감으로 인한 단락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면서 “SFEX CT 망토의 차열성능은 배터리 열전이 차단에도 효과적이라 현재 국방부 리튬이온 1차전지 열전이 차단재로도 사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스펙스텍크는 이 같은 경쟁력을 바탕으로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 미국 소방회사인 Firetrace와 협업해 SFEX CT 망토의 미국 내 인증작업을 진행 중이다. Firetrace에 따르면 세계 최대 알루미늄 제련소와 대형 목재회사에서 이 제품에 상당히 큰 관심을 갖고 있다.

또 일본 시장 진출을 위해 올해 5월 도쿄에서 열리는 일본전설공업전에도 참가할 예정이다.

출처 : 전기신문(https://www.electimes.com)